법원감정, 하자조사
 
편집 : 2018.10.8 월 14:08
> 뉴스 > 칼럼/오피니언 > 전문가 컬럼
     
공동주택 세대 결로의 원인과 대책
2009년 06월 08일 (월) 11:06:02 서울건축환경 webmaster@bepe.co.kr
 

아파트 거주 생활자라면 누구나 겪는 고충 중의 하나인 결로는 최근 건설분쟁의 단골 민원사항으로 건설사와 입주자간의 끝없는 다툼 중의 하나이다. 주로 아파트 발코니나 창호, 건물 모서리 등에서 발생되는 결로는 온도와 습도의 차이가 주원인이 되며, 단열재 시공 불량 및 누락에 의한 결로 발생은 시공상 하자라 볼 수도 있지만 결로현상 자체는 자연적인 현상이 많이 적용하기 때문에 시공상 하자라고만 단정 지을 수는 없다. 이에 결로의 원인과 특징을 알아보고 입주자들의 간단한 생활습관으로 결로를 방지할 수 있는 행동요령에 대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우선 결로는, 어떤 온도의 공기가 그보다 차가운 면에 접촉하여 기온이 내려가면, 이 공기의 상대습도가 올라가고, 그것이 이슬점에 이르면 수증기는 물방울이 되어 접촉면에 맺히게 되는데 이것으로 인해 얼룩과 곰팡이가 발생하는 것이며, 물 자체의 높은 열전도율에 기인하여 건축부재의 단열성이 급격히 저하되므로 난방비 증감을 초래하게 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겨울철 결로 발생 원인 중의 하나는 외부의 낮은 온도보다 과도하게 높은 실내온도를 우선으로 꼽을 수 있다. 언급된 대로 외부의 온도와 내부의 온도차가 크면 그만큼 결로가 많이 생긴다. 예전 건축기술이 지금보다 덜 발전했을 때 보다 건축시술이 월등히 상향된 현재, 결로로 인한 피해가 상대적으로 늘어난 이유는 난방시설의 향상으로 인한 생활의 질이 높아진 데 따른 현상이라 볼 수 있겠다.


다른 하나의 원인인 습도로 인한 결로 발생은 대부분 실내에서 발생하는데, 실외의 상대습도가 80%정도이고 실내가 50%정도라 하더라도, 공기 중의 절대 습기량의 척도인 절대습도는 실내측이 더 높아서, 실내의 습기가 실외로 이동하면서 노점온도 이하인 부분과 만나면 그곳에 결로가 발생한다. 근래 시공되는 대부분의 아파트발코니 외부섀시는 외부로의 열손실을 한번 더 막아주는 역할을 하므로 난방기능의 증대에 한 몫을 하고 있으나, 습기환경측면에서는 여전히 결로 발생여지가 존재하므로 환기를 통한 실내습도의 조절, 단열 및 방습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은 해결방안이라 볼 수 있겠다.


요즘 아파트는 실내에서 빨래 건조나, 보조주방에서의 조리, 다량의 화분 등에서 발생한 실내의 수증기배출량이 많거나, 건축물이 기밀하여 통풍이 전혀 되지 아니할 때 또한 결로발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수시로 환기를 시키고 필요한 경우 강제환기 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동절기와 하절기 알맞은 환기 횟수는 최소한 하루 3번 오전, 오후, 저녁 30분씩 하여야 한다. 환기 적정시간은 오전에는 10시부터 오후에는 9시 이전에 한다. 저녁 늦게나 새벽에는 대기가 침체되어 오염물질이 정체되어 있으니 이때 환기는 피해야 한다.


이외에 주의할 수 있는 생활 습관으로 발코니에서 온수를 이용한 세탁기 사용 시 높은 온수이용 자제, 발코니와 거실사이 섀시문 사용 자제하기, 아기나 노인들이 거주하는 세대는 가습기 사용 시 온도 낮춤과 환기 횟수 늘리기, 가스렌지를 사용한 조리 및 화기성 전자제품 사용 후 환풍기 틀기, 욕실에서 샤워 후 문을 열어 환기 시키기, 실내에서 세탁물을 말릴 때 환기시키기 등이 있을 수 있다. 가정에 온습도 계를 하나정도 배치하여 동절기 적정 실내온도 18~23도, 습도는 50~60%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또한 가구배치는 벽체에서 10cm 이상 띄어주고, 난방시 에는 천천히 난방하여 실내온도와 벽체 표면온도의 차이를 줄여야 한다. 또한 기후의 변화가 심하거나 건물들이 밀집되어 일조량이 부족하고 통풍이 잘 안될 때, 외부의 습도가 높을 때 결로 현상이 생기므로 해당 지방의 기후를 감안한 건축물의 배치나 평면 계획이 이루어 져야 한다.


끝으로, 앞서 언급된 사항들을 토대로 실내외 온도차 이외에도 실내의 수증기배출량이 많아지면 그만큼 상대습도가 높아짐으로 결로 발생 확률이  높다는 걸 염두하여 생활 속에서 간단하게 실천될 수 있는 사항들을 기억하고 환기를 생활화하여 보다 쾌적하고 건강한 주거환경을 만드는데 노력해야 할 것이다.

서울건축환경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건축환경(http://www.bep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콘크리트 균열 발생 원인 및
아파트 결로의 원인과 예방법
시멘트 액체방수 1종? C종
임의로 설치한 창문이 추락하여
하자보수 보증금이란
말썽많은 우리 아파트, 하자진
도시계획 수립단계부터 재해위험
지하주차장 바닥 하절기 결로
누수 원인을 어떻게 찾지...
조달청 턴키 설계심의 공정성
기업소개서울건축사람들사업안내업무의뢰윤리규정채용정보광고안내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43-190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8-1 성수송천빌딩 403호 | Tel. 02-464-8182 | Fax. 02-498-7009
Copyright 2004 서울건축환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epe.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병호